평택평화센터입니다.
home   • English   • Japanese
평화센터소개최근활동평화뉴스자료방게시판관련사이트
회원가입배너달기평택미군기지 바로보기평화순례 길라잡이
평화뉴스 < 평화센터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평택평화센터 2009-08-25 16:23:18 | 조회 : 8544
제      목  [옥중서신]쌍용자동차 한상균지부장
묵묵히 현장을 지키며 시키는 대로 일만 열심히 했던 조합원들...

그들이 해고하지 마라! 해고는 살인이다! 분노하며 시작했던 ‘쌍용차 77일투쟁’. 그 과정에서 겪어야만 했던, 세상 그 어떤 말로도 표현할 수 없는 투쟁의 상처들...
애초 잘못은 해외매각을 잘못 추진한 정부에 있었습니다. 또 상하이차는 산업은행과 맺은 특별협정을 파기하면서 쌍용차 독자개발 능력을 무차별적으로 강탈했습니다.
그리고 이 나라 정부와 국민에게 말한 1조2,000억원 투자약속을 지키지 않았습니다,,4년 동안 신차 하나 없이 생존해 온 쌍용자동차!
상하이기차는 먹튀자본의 비열한 행태를 그대로 답습하며 쌍용차 노동자들과 국민들을 농락하고 스스로 법정관리를 신청한 후 떠나 버렸습니다.
우리 쌍용차지부는 회사가 어려운지 잘 알았습니다. 그래서 위기를 함께 극복하자고, 함께 살자고 외쳤습니다. 이어 대안을 제시했고 국민과 정부에게도 호소했습니다.
사측은 근거 없고 논리에도 맞지 않는 삼정KPMG와 삼일회계법인의 쌍용차 회생방안을 유일한 해법인 것처럼 밀어붙일 뿐이었습니다. 아마도 그들이 정리해고 이상의 다른 대안을 내놓지도 않고 우리 제안을 무시한 것은 처음부터 매각만을 염두에 두었기 때문이었을 것입니다.
그들은 임금노동자에게 생명과 같은 고용을 내놓으라고 했습니다. 2,646명에게는 차라리 죽으라는 것과 다를 바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전 조합원이 총파업을 결의하고 죽기를 각오한 투쟁을 시작했습니다.
사측은 희망퇴직을 강요했고 산자들에게 파업대오에서 이탈할 것을 종용했습니다. 그래도 마지막 명단이 발송되기 전까지는 함께 살자고 결의한 동지들이었습니다.
결국 정리해고 명단은 묵묵히 일만 했던 노동자들을, 나약한 노동자와 죽기 살기로 싸우겠다는 결의를 이어갈 전사들로 갈라놓고 말았습니다. 400에서 600, 800, 1,300으로 늘어갔던 파업대오는 환자 이탈, 회유협박, 포기, 두려움, 연행 등으로 줄고 또 줄었습니다.
그러나 결사항전을 결의한 결사대 조합원들은 지도부의 신념을 확인하면서까지 어떤 침탈이 있더라도 현장을 사수해 정리해고를 철회하겠다고 다짐하고 또 다짐했습니다. 스스로 파업도구를 만들고, 전술을 짜내고, 하루 2~3시간 수면과 수십 차례 독한 최루액 난사 등 탄압들을 견뎌냈습니다.
지부장인 저 자신도 해고가 죽음이라며 분노하던 우리 조합원들이 이렇게까지 싸울 수 있을지 상상조차 못했습니다.
최후까지 공장을 사수해 낸 동지들은 투사가 아니라 영웅이었다.
77투쟁 전사였습니다.
공권력의 살인적 진압작전, 야만적 비인도적 부식 전기 수도 가스 의료 차단 때문에 한계점은 있었습니다. 끝까지 항전하지 못한 책임은 통감합니다. 살자고 시작한 투쟁이 진압작전에 따른 사고로 끝내 참사로 이어지기를 원하지 않았습니다. 생산시설이 전소되는 것을 원하지 않았다. 그래서 대타협이라는 선택을 했습니다.
요즘도 몽유병 환자처럼 자다가도 벌떡벌떡 일어나기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헬기소리, 전경들의 괴성, 사측의 선무방송이 귓가에서 사라지지 않고 있습니다. 젊은 나이에 먼저 하늘나라로 간 6명의 영혼이 뇌리에서 가슴에서 지워지지 않고 있습니다.

"지부장님, 흔들리지 마십시오. 조합원들을 믿어 주십시오.” 부탁하던 동지들의 절규가 떠나지 않습니다.
병상에서 신음하고 있는 동지들이여! 구속되어 절망하며 한탄하고 있는 동지들이여!
살았어도 노동자의 언어를 말하지 못하고 가슴앓이를 시작했을 동지들이여!
관리자의 참석 강요와 체크 때문에 부득이 구사대로 참여했지만 가슴에는 여전히 노동자의 피가 끓고 있는 동지들이여!
희망퇴직으로 현장을 떠났지만 절망적인 선택이었음을 벌써 확인하고 괴로워하고 있을 동지들이여!

모두가 이 나라에서 살아가는 전체 노동자들의 아픔이기도 합니다.
잘 나갈 때는 탁월한 경영능력 덕분이고, 위기가 닥쳐오면 모든 책임을 노동자들이 뒤집어써야 하는 세상! 처절했던 쌍용차 77투쟁을 마무리하면서 여전히 우리 전체 노동자에게 주어진 숙제는 바로 단결, 다시 단결하는 길 뿐입니다.
단결하자는 제 호소가 공허한 외침이 아니기를 바랍니다. 쌍용차지부장의 작은 소망으로 이 요구를 제출합니다.
그동안 함께 해주신 남한 땅 모든 노동자들에게 뜨거운 동지애를 전하며, 연대의 정신으로 앞으로도 늘 함께 하겠다는 다짐과 약속을 쌍용차 전체 노동자의 이름으로 올립니다.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2  [사진모음]평화센터 회원야유회 평택평화센터 09.08.25 8636
 [옥중서신]쌍용자동차 한상균지부장 평택평화센터 09.08.25 8544
200  [초청 강연회] ‘스타워즈’와 지구의 위기, 그리고 대안 평택평화센터 09.08.18 8103
199  2009군산평화대행진 평택평화센터 09.08.17 8819
198  기지촌할머니들의 주거대책을 위한 나눔 음악회 평택평화센터 09.08.06 8628
197  법원 "이상희, 평택에 '무장병력 투입' 건의 사실" 평택평화센터 09.07.27 8180
196  1998년 울산 현대차, 2009년 평택쌍용차_오마이뉴스 평택평화센터 09.06.29 8568
195  한.미 정상, '동맹미래비전' 채택 _통일뉴스 평택평화센터 09.06.17 8827
194  "군비행장 소음 480억 배상하라"...사상최대 평택평화센터 09.06.14 8249
193  5.15~17까지 2박3일간의 오키나와 평화대회 참가기-평화바람 평택평화센터 09.06.10 8248
192  북 군부 PSI관련 성명, "서해 5도 안전항해 담보 못해" (전문) _통일뉴스 평택평화센터 09.05.27 7467
191  서해대교아래서 폭탄 6개째 발견--안전우려 평택평화센터 09.05.18 8284
이전글 [1]..[21][22][23] 24 [25][26][27][28][29][30]..[40] 다음글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daerew
주소: (18001) 경기도 평택시 팽성읍 대추안길 5     Tel: 031-658-0901     Fax: 031-658-0922     E-mail: ptpc@hanmail.net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본 사이트의 내용은 '정보공유 라이선스 2.0 : 영리금지'을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