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평화센터입니다.
home   • English   • Japanese
평화센터소개최근활동평화뉴스자료방게시판관련사이트
회원가입배너달기평택미군기지 바로보기평화순례 길라잡이
평화뉴스 < 평화센터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평택평화센터 2014-06-16 13:18:38 | 조회 : 5257
제      목  [한겨레]주한미군 범죄 피해자들 “미군보다 정부에 더 실망”
첨부파일
  00506529001_20140613.JPG (128.1 KB) Download : 536

불기소율 30%에서 72.9%로 뛰어  재판 포기는 국민 포기하는 것”

“미군이 대한민국 국민을 보호해야하는 건 아니잖아요. 대한민국 정부가 실망스러울 뿐이예요.”
경기도 평택시 주한미공군 오산기지(K-55) 근처 ‘로데오거리’에서 악기점을 운영하는 양진원(37)씨는 2012년 7월5일 순찰을 하던 미군 헌병에 의해 수갑이 채워진 채 부대 정문까지 끌려가 폭행을 당했다. 가게 앞에 차를 대고 저녁을 먹고 있었는데, ‘주·정차 금지구역이니 차를 빼라’고 요구하는 미군 헌병과 승강이를 하다 벌어진 일이었다.

하지만 양씨는 미군보다 한국 정부한테서 더 큰 상처를 입었다고 했다. 담당 검사가 불법체포와 감금, 폭행 혐의로 미군 헌병들에 대한 기소 의견을 냈지만, 정작 법무부는 지난해 12월 ‘재판권 불행사 결정’을 했기 때문이다. 한국 정부가 자국민에게 수갑을 채우고 폭행한 미군 헌병들의 유무죄를 따지는 재판권을 포기한다는 뜻이었다. 양씨는 12일 “대한민국 땅에서 국민이 당한 일인데, 재판을 안 하겠다는 건 정부가 국민을 포기했다는 것 아닌가. 미군들이 한국에서 사고를 내도 처벌을 안 받는다고 생각할까봐 두렵다”고 했다.

2002년 6월13일 고 김미선·신효순(당시 14살)양이 주한미군 장갑차에 깔려 숨진지 12년이 지났지만 미군 범죄에 쩔쩔매는 한국 정부 태도는 여전하다. 특히 검찰은 지난 4월 양씨 사건에 대한 재판권 불행사의 사유를 공개하라는 변호인의 정보공개청구도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 사건을 대리하는 하주희 변호사(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미군문제연구위원회 위원장)는 “검사가 죄가 있다고 기소 의견을 냈는데도 법무부 장관이 재판권 행사를 포기한 것은 심각한 사안”이라고 했다. 미군범죄를 재판에 넘기지 않는 ‘불기소율’은 2008년 30.1%에서 최근 5년(2009년~2013년) 사이에 72.9%로 두 배 이상 증가했다.

진명선 기자 torani@han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1  [죽음의 거래를 멈춰라 ①] 서울 ADEX에 맞선 '평화군축박람회' 평택평화센터 13.11.08 5255
10  [한겨레] 탄저균 반입,실험...누구의 잘못도 아니다? 평택평화센터 15.07.22 5233
9  [평택시민신문]오키나와, 일본 평화운동가에게 듣는다 평택평화센터 15.09.09 5223
8  [평택시민신문] 우희종교수와 함께하는 탄저균 톡톡 평택평화센터 16.01.20 5197
7  [신문]탄저균 한미공동조사단 보고관련 평택평화센터 15.12.21 5125
6  [코나스]美 국방부 부장관, "미군의 아태지역 중시 정책은 계속될 것" 평택평화센터 15.02.25 5076
5  한미합동실무단 탄저균 결과보고서에 대한 시민사회 의혹_뉴시스 평택평화센터 15.12.23 5072
4  [조선]잇따른 주한미군 범죄, 이번에는 강제추행… 이번달 의정부서만 미군 범죄 3건 평택평화센터 14.09.16 5038
3  [종합] 남북고위급 접촉 중 폭발한 지뢰는 남측 것으로 확인 평택평화센터 15.08.27 5018
2  [한겨레]국방부 기자단, 사드 관련 ‘사이다 질의’ 재연 평택평화센터 16.02.25 4994
1  [영상]청와대 기자회견 2018년 평택평화센터 19.09.17 4528
이전글 [1]..[31][32][33][34][35][36][37][38][39] 40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daerew
주소: (18001) 경기도 평택시 팽성읍 대추안길 5     Tel: 031-658-0901     Fax: 031-658-0922     E-mail: ptpc@hanmail.net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본 사이트의 내용은 '정보공유 라이선스 2.0 : 영리금지'을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