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평화센터입니다.
home   • English   • Japanese
평화센터소개최근활동평화뉴스자료방게시판관련사이트
회원가입배너달기평택미군기지 바로보기평화순례 길라잡이
자유게시판 < 게시판 < 평화센터
자유게시판회원게시판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선인 2011-04-09 22:35:41 | 조회 : 2467
제      목  美의회, 中 ‘파룬궁 박해 중지’촉구 결의안 통과
美의회, 中 ‘파룬궁 박해 중지’촉구 결의안 통과
2010.03.17 17:10 입력 | 2010.03.18 12:13 수정

미국 의회는 파룬궁(法輪功)에 대한 즉각적인 박해 중지를 중국 공산당 정권에 촉구하는 결의안을 만장일치에 가까운 지지를 얻어 통과했다고 16일 밝혔다.





▲파룬궁 박해 중지 결의안을 발의한 일리아나

로스-레티넌(Ileana Ros-Lehtinen) 의원ⓒ대기원



공화당 하원 외교위원회 일리아나 로스-레티넌 의원이 대표발의해 찬성 412표, 반대 1표로 통과된 결의안에서는 "진선인(眞善忍)에 대한 신념을 갖고 있는 파룬궁 수련자들과 가족들에 대해 중공 정권이 11년 동안 박해, 협박, 감금, 고문, 사망에 이르게 하고 심지어 수련자들의 장기를 적출 하는 반인륜적 범죄행위의 당사자로서 해결책을 내놔야 한다고 촉구했다.



로스-레티넌 의원은 "장쩌민에 의해 촉발된 심각한 인권침해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고 중공 당국의 가혹한 박해, 협박, 감금에 대해 즉각적인 중단을 촉구하는 한편, 박해로 감금돼 있는 모든 파룬궁 수련자들에 대한 석방과 이들을 감금하고 있는 불법기관을 즉각 폐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결의안은 또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공개적으로 파룬궁 수련자들을 지원하기 위한 모든 가능한 방법을 동원하고 파룬궁 수련자들과 면담을 가지며, 천부적 인권에 근거한 도덕과 양심, 자유가 미국 정부의 변하지 않는 기본 원칙임을 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결의안에는 유엔 고문위원회, 국제엠네스티, 미 국무원, 미 의회 중국문제위원회 등의 파룬궁 박해 문제해결을 위한 호소와 요청을 담은 연례인권보고서 및 뉴욕타임스 등 언론이 보도한 파룬궁 박해 관련 자료 등도 담고있다.


  


김경아 기자 kimkyoungah@epochtimes.co.kr
< 저작권자 © 변화하는 세상을 보는 새로운 창 <대기원시보>.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방위비 분담금 실태와 퍼주기 논란의 진실_참여연대 평택평화센터 08.10.02 4193
139  [21차 시민평화포럼]'개성공단폐쇄, 남북관계의 전망' 내용정리 평택평화센터 16.03.31 786
138  11월 2일 평택 코스튬플레이 페스티벌 개최합니다! 평택사업추진단 13.10.23 1489
137  마토예술제-8월31일(토)/평택 팽성읍 안정리 이정은 13.08.23 1780
136   마토예술제 참가신청 및 개최 안내 박재현 13.08.19 1491
135  한국기독교총연합회(이하 한기총)이 자행하는 강게개종교육의 인권유린에 대해서 김수광 13.03.21 1793
134  평택안성흥사단 9월 월례회 및 시민공개강좌 김민희 12.09.12 1999
133  ‘광주의 오월을 걷다’오월길 순례단 모집 박상완 12.04.20 2009
132   통일사건, 통일 대통령, 통일 聖人 명은 11.12.18 2112
131  서울콘서트 오케스트라 초청 ! 평화음악회에 초대합니다. 김혜영 11.08.03 2275
130  에바다장애인배움터 예능발표회 - 김종수 창작곡 장애인야학 제작 영화 발표 윤현수 11.06.21 2441
 美의회, 中 ‘파룬궁 박해 중지’촉구 결의안 통과 선인 11.04.09 2467
  1 [2][3][4][5][6][7][8][9][10]..[12] 다음글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daerew
주소: (451-805) 경기도 평택시 팽성읍 노와리 455-12     Tel: 031-658-0901     Fax: 031-658-0922     E-mail: tico1031@gmail.com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본 사이트의 내용은 '정보공유 라이선스 2.0 : 영리금지'을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