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평화센터입니다.
home   • English   • Japanese
평화센터소개최근활동평화뉴스자료방게시판관련사이트
회원가입배너달기평택미군기지 바로보기평화순례 길라잡이
평화뉴스 < 평화센터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평택평화센터 2008-06-05 18:10:17 | 조회 : 6019
제      목  주한미군 3년 근무제도의 의미_내일뉴스
[신문로]주한미군 3년 근무제도의 의미          정욱식 (평화네트워크 대표)

6월 초에 열린 한미 국방장관회담을 거치면서 ‘주한미군 가족 동반 3년 근무 프로그램’이 점차 현실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는 미국이 한반도 통일 이후에도 주한미군을 계속 주둔시키겠다는 방침을 정책적으로 뒷받침하는 것으로 동북아에서 갖는 전략적 함의가 대단히 크다.
이미 중국은 한미동맹을 ‘냉전 시대의 유물’이라고 일컬으면서 한미관계의 전략동맹화에 강한 우려를 표한 바 있다. 러시아 역시 한미동맹과 미일동맹의 강화가 ‘동아시아판 나토’의 등장으로 이어질 가능성을 경계하고 있다. 북한 역시 주한미군의 영구 주둔 계획에 반발해왔다.
한국을 위험지역으로 분류해온 미국은 주한미군의 근무기간을 1년으로 삼아왔다. 또 일부 장교를 제외하곤 가족 동반도 금지해왔다. 그러나 “나는 오늘날 어느 누구도 한국을 전쟁지역으로 생각한다고 보지 않는다”는 로버트 게이츠 미국 국방장관의 발언이 보여주듯 미국은 한국 근무의 위험도가 많이 줄어들고 있다고 본다.
이러한 판단의 기저에는 한미연합군의 압도적인 군사적 우세와 함께, 용산기지와 2사단을 평택으로 후방 재배치하기로 함으로써 주한미군이 북한의 장사정포 사정거리에서 벗어나게 된 것도 깔려 있다. 이러한 분석은 주한미군 사령관의 발언을 통해서도 확인된다.

통일 이후 주둔 위한 포석
6월 3일로 임기가 끝난 버웰 벨 주한미군 사령관은 지난 3월 미 의회 청문회에서 ‘3년 근무 프로그램’이 북핵 문제의 해결, 평화협정, 북미 관계정상화는 물론 심지어 한반도 통일 이후에도 “주한미군을 집으로 오게 하지 않고 한국에 계속 주둔할 것이라는 메시지를 국제사회에 분명히 하는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그러나 미국 국방부 일각에서는 3년 근무 프로그램이 추가적인 예산 지출과 미군 운용의 유연성을 저해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했다.
이에 대해 벨 사령관은 숙소 건설 등 추가적인 비용의 상당 부분은 한국이 부담할 것이고, 주한미군이 ‘순환배치군’으로 재편되고 있기 때문에 유연성 확보에도 별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그리고 게이츠 국방장관이 공개적으로 가족 동반 3년 근무 프로그램의 추진 의사를 밝힘으로써 미국 내부의 정책 결정은 일단 끝난 것으로 보인다. 한국 군당국 역시 근무기간 연장이 한미동맹의 안정성을 확보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며 지지 입장을 밝히고 있다.
그러나 여기에는 두 가지 중요한 문제가 있다. 하나는 ‘돈’과 관련된 부분이다. 동반 가족이 지낼 숙소를 짓기 위해서는 엄청난 비용이 필요한데 미국은 한국이 상당 부분 부담해줄 것을 희망하고 있다. 그러나 이미 기지 이전비용 한국측 부담액이 10조원 안팎으로 추산되고 반환기지 환경 치유비용도 대부분 부담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러한 미국의 요구는 형평성에도 어긋날 뿐 아니라 국민들의 이해와 지지를 확보하기 어렵다.
보다 중요한 문제는 통일 문제에 있다. 지금까지 주한미군의 핵심적인 주둔 근거는 북한의 위협 및 한반도 정전체제에 있었다. 북한의 위협이 해소되고 정전체제가 평화체제로 대체되면 주한미군의 주둔 근거도 위축된다.
반면 3년 근무 프로그램을 비롯해 한미동맹의 제도화의 수준을 크게 높이면 주한미군 장기 주둔의 ‘관성’이 강해진다. 3년 근무 프로그램이 한반도 평화체제 및 통일 시대에 대비한 ‘예방적 제도화’의 성격을 갖고 있는 것이다.

중국과 러시아 자극할 우려
그러나 한반도 통일 이후에도 주한미군의 주둔을 보장받기 위한 이러한 시도는 중국과 러시아의 반작용을 야기할 공산이 크다. 이들 두 나라는 미국의 의도가 한미동맹 주도로 한반도 통일을 완성하는 데 있다고 보고 대비책을 세울 것이다.
중국과 러시아는 주한미군의 장기 주둔을 나토의 동진과 같은 맥락으로 바라볼 것이다. 그리고 그 결과는 한미동맹의 북진을 초래할 한반도 통일보다는 현상유지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날 것이다.
한반도가 태평양 건너에 있는 미국에게 전략적으로 중요하다면 더 가까이 있는 중국과 러시아에게는 더욱 중요해지기 때문이다.
한국이 진정 19~20세기와는 다른 미래를 설계하고자 한다면 한미동맹과 주한미군에 대한 다른 접근이 필요한 까닭이다.
Copyright ⓒThe Naeil News. All rights reserved.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83   한미방위비분담금 협상, 어디로 가고 있나? _프레시안 평택평화센터 08.07.24 6041
382  미선 효순이 6주기 행사 국민주권 08.06.04 6037
381  美육군장관, 주한미군 감축가능성 시사(?)_연합뉴스 평택평화센터 08.11.27 6036
380  [071109] 평택에서 사라져가는 것 (일다) 평택평화센터 07.11.17 6032
379  조합원이 맞아도 쉬쉬하는 주한미군 노조_오마이뉴스 평택평화센터 08.02.28 6031
378  평택서 미군헬기 저공비행..상가 피해 _매일경제 평택평화센터 08.07.24 6029
377  [071107] 평택지역 건설업체에 정부 발주 공사 가점 부여 평택평화센터 07.11.17 6029
376  2008 안정리 한미한마음축제등 평택평화센터 08.09.17 6028
375  [연합]기공식 보도 -평택서 미군기지 기공식 규탄집회 평택평화센터 07.11.17 6028
374  [사진] 2008평화한마당 이모저모 평택평화센터 08.09.04 6025
373  [기고]화려한 에어쇼에 묻힌 소음피해 평택평화센터 08.10.22 6024
372  한미연합사령부 부사령관에 제프리 레밍턴 美공군 중장 _한국경제 평택평화센터 08.07.10 6023
 [1][2][3][4][5][6][7][8] 9 [10]..[40] 다음글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aerew
주소: (18001) 경기도 평택시 팽성읍 대추안길 5     Tel: 031-658-0901     Fax: 031-658-0922     E-mail: ptpc@hanmail.net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본 사이트의 내용은 '정보공유 라이선스 2.0 : 영리금지'을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