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평화센터입니다.
home   • English   • Japanese
평화센터소개최근활동평화뉴스자료방게시판관련사이트
회원가입배너달기평택미군기지 바로보기평화순례 길라잡이
보도자료   


[기자회견문]평택 오산 미공군기지는 에어쇼개최 철회하라!
 평택평화센터  | 2016·09·09 18:09 | HIT : 1,085 | VOTE : 96 |
평택 오산미공군기지는 9월 24일~25일 양일에 걸쳐 에어쇼를 개최한다고 한다. 1. 전투기의 소음은 쇼로 포장할 수 없는, 고통 그 자체다. 평택시민들은 평택관내에 주둔하고 있는 오산미공군기지와 캠프 험프리즈에서 운용되는 각종 전투기와 항공기의 소음과 진동으로 지난 60년동안 끔찍한 고통을 받아왔다. 전투기가 이.착륙할때면 TV시청은 물론, 전화통화도 불가능했다. 서탄면과 진위면의 그 많던 축산농가는 하나둘씩 사라져 갔고, 부모님들은 아이들의 교육을 위해 정든 고향땅을 떠나야했다. 전투기로 인한 소음과 진동이 인간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이미 의학적으로 증명되었다. 이명(耳鳴)현상, 심장질환, 우울증이 일반인에 비해 수십배 높은 것으로 확인되었지만 치료는 피해자 개인의 몫이었다. 민간 공항(항공기)의 소음문제를 다루는 법률과는 달리, 군용 공항(항공기)의 소음을 규제하고 보상하는 법률은 정부의 무책임함과 국회의 무능함으로 제정되지 못하고 있으며, 결국 주민들은 소송을 통해 하루 1000원~1500원의 쥐꼬리 만한 보상금을 받고 있는 현실이다. 전투기와 헬기의 소음 및 진동에 대한 피해 구제책은 마련하지 않으면서, 한미 양국이 전투기 쇼를 개최하겠다는 것은 주민들의 고통을 은폐하는 행위이다. 평택시민들에게 전투기 소음은 끔찍한 고통 그 자체이며 절대 쇼가 될 수 없다.2. 살상무기들을 쇼로 치장하는 것은 현실을 왜곡하는 것이다. 에어쇼에는 첨단 대량살상무기를 전시하고 그것을 체험하는 부대행사가 동시에 진행된다. 전투기와 무기들이 어떤 일을 벌이고 있는지 우리는 잘 알고 있다. 중동지역에서 벌어진 무력분쟁으로 많은 민간인들이 목숨을 잃고 있으며, 그나마 살 곳을 찾아 떠난 난민들 조차 생존의 위협에 고통받고 있다. 전투기들의 공습으로 민간인들의 사망 소식을 들을 때마다 전쟁이 일어나서는 안되는 이유가 더욱 분명해지고, 평화만큼 소중한 가치가 없음을 절실하게 느끼게 된다. 전쟁이 벌어지면 가장 큰 고통과 피해를 입는 사람들이 아이들이다. 전쟁으로 인한 아픔과 고통을 나눠야 할 때, 내가 들고있는 첨단무기가 또 다른 친구를 겨누고 있다는 끔찍한 사실을 알지 못한다. 각종 전쟁게임에 노출된 아이들이 생명을 경시하 듯 아이들의 평화적 감수성은 파괴될 것이며, 파괴된 인성의 회복을 위해 우리 사회는 뼈아픈 노력과 사회적 비용을 감수하게 될것이다. 3. 시민의 안전이 심각하게 위협받고 있다. 세계 곳곳은 끔찍한 테러와 그 위협으로 고통받고 있으며, 우리도 예외가 아님을 최근 국가정보원이 확인해주었다. 국가정보원은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단체인 ISIL(이라크·레반트 이슬람국가·IS의 다른 이름)가 국내 미국 공군시설 및 우리 국민을 테러대상으로 지목하고 시설 좌표와 신상정보를 메신저로 공개하면서 테러를 선동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히면서, 주한미군기지가 집중되어 있는 평택시민들의 걱정과 불안은 커져가고 있다. 보도직후 경찰청은 평택 오산미공군기지와 주한미군시설 곳곳에 경찰병력을 배치하고 테러위협을 방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수만명의 시민들을 테러의 대상으로 지목된 오산 미공군기지로 불러 모은다는 것은 위험천만하고 무책임한 행위이다. 우리는 지난 5월 미국에서 에어쇼 도중 전투기가 추락한 사고, 6월 미국에서 공군사관학교 졸업 축하비행을 한 공군 'F-16' 전투기가 추락한 사고, 해군의 'F/A-18' 전투기가 에어쇼 연습비행을 하던 중 추락한 사고를 또렷이 기억하고 있다. 더군다나 평택 오산미공군기지는 살아있는 탄저균이 반입되어 실험된 후 1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평택시민들이 제기한 그 어떤 의혹하나 해결되지 못했다. 
4. 공재광 평택시장이 해야할 일은 에어쇼기념 한미평화음악회가 아니라 에어쇼개최 중단 요구다.
평택시는 에어쇼가 개최되는 24일(토) 이충초등학교에서 에어쇼기념 한미평화음악회를 개최한다고 한다. 평택시민들의 오랜 숙원인 미군항공기 소음 방음사업비 1800억원중 1100억원을 도로신설,확장등으로 전용하겠다더니 이제는 시민의 안전을 보장할 수 없는 에어쇼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념하는 행사를 개최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지금이라도 늦지않았다. 평화음악회 개최계획을 중단하고 에어쇼 중단을 위해 나서야한다. 그것이 평택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공재광 평택시장이 해야할 가장 긴박한 현안과제인 것이다.

이렇듯 평택시민들의 고통을 쇼로 전락시키고, 시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에어쇼는 중단되어야 마땅하다. 

           - 평택시민의 고통이 쇼가 될 수 없다. 에어쇼 개최 계획 철회하라!
           -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장할 수 없다. 에어쇼 개최 계획 즉각 중단하라!
           - 평화는 총칼로 지켜지지 않는다. 에어쇼 개최 계획 철회하라!
           - 공재광 평택시장은 음악회 중단하고, 에어쇼 개최 중단을 위해 적극 나서야한다!

              2016년 9월 9일 <평택 오산미공군기지 에어쇼개최 중단 촉구 시민행동>
     
  [기자회견문]공재광평택시장은 에어쇼개최 중단을 위해 나서야한다  평택평화센터 16·10·07 989
  [성명서]평택 오산미공군기지 에어쇼 중단을 요구한다!  평택평화센터 16·09·01 1140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GGAMBO
주소: (451-805) 경기도 평택시 팽성읍 노와리 455-12     Tel: 031-658-0901     Fax: 031-658-0922     E-mail: tico1031@gmail.com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본 사이트의 내용은 '정보공유 라이선스 2.0 : 영리금지'을 따릅니다